이동훈 “골프채 빌린 것…권력 하수인 경찰이 인권유린”



[서울=뉴시스] 천민아 기자 =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권 캠프 대변인을 지냈던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이 13일 ‘가짜 수산업자’에게 금품을 받은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은 뒤 “지금까지 알려진 내용은 진실이 아니며 향후 경찰과 언론에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”고 밝혔다
기사 더보기


정치 ☜ 뉴스 정보글 확인하기!


추천 기사 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