직원 탈의실서 시작한 현대百 집단 감염…”사물함 다닥다닥”



[서울=뉴시스]김정현 기자 = 코로나19 확진자가 76명 발생한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서 탈의실과 창고 등 식품관 직원들이 사용했던 공용공간이 감염 확산 연결고리로 지목되고 있다
기사 더보기


정치 ☜ 뉴스 정보글 확인하기!


추천 기사 글